내그녀 캡처
내그녀 캡처


정지훈이 크리스탈을 응원했다.

24일 방송된 ‘내겐 너무 사랑스러운 그녀’ 3회에서는 이현욱(정지훈)이 서재영(김진우)와 작곡 대결을 하게 된 윤세나(크리스탈)에게 용기를 줬다.

윤세나는 이현욱에게 “난 아저씨가 좋은지 모르겠다”며 “ANA에서는 내가 좋아하는 노래를 하루 종일 할 수 있어서 좋다”며 ANA에 오래 있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 이어 “난 사람들과 잘 지내고도 싶은데 아저씨 때문에 잘 되지 않았다”며 불만을 이야기했다.

이에 이현욱은 “넌 특별해. 적어도 나한테는”이라며 “아주 오랜만이었거든. 누군가의 노래를 듣고 관심이 두근거리는 건”이라고 자신이 왜 윤세나를 챙기는지 솔직하게 밝혔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SBS ‘내겐 너무 사랑스러운 그녀’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