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그녀 캡처
내그녀 캡처


크리스탈이 감미로운 발라드로 월말 평가를 치렀다.

24일 방송된 ‘내겐 너무 사랑스러운 그녀’ 3회에서는 윤세나(크리스탈)가 서재영 프로듀서(김진우)의 방해에도 불구하고 월말평가에 나섰다.

서재영은 월말 평가 직전 윤세나에게 일부러 심부름을 보낸다. 윤세나는 월말 평가가 끝나기 직전 도착해 자신의 자작곡 ‘울컥’을 선보였다. 감미로운 피아노 소리에 크리스탈의 목소리가 울러펴졌다.

서재영은 “작곡 공부 제대로 한 적 없지? 화성학도 모르고. 윤세나의 바닥을 고스란히 보여주는 곡이다”며 혹평했다.

이에 이현욱(정지훈)도 “완성도가 떨어진다. 기승전결이 없고 엉망이었다”고 비판했지만, 이어 “하지만 앞으로가 기대돼 묘하게 매력이 있는 곡이다”고 칭찬했다.

서재영이 “낙하산이라도 칭찬하는 것이냐”고 반박하자 이현욱은 “네가 키우는 애들이라 조심했는데 평가해줘?”라며 월말 평가에 참여한 연습생들을 조목조목 따졌다. 이후 윤세나를 두고 “천재일지도 모르지”라고 말하자 서재영 “그럼 대결을 펼치자”며 무한동력의 타이틀곡을 두고 작곡 대결을 예고했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SBS ‘내겐 너무 사랑스러운 그녀’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