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헌
이병헌


이병헌

모델 이지연 및 걸그룹 글램의 다희로부터 협박을 받아 구설에 오른 월드스타 이병헌의 광주 신혼집이 부동산에 매물로 나와있다고 여성지 여성조선이 전한 가운데 이병헌 소속사 BH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부동산 근처에 간 적도 없으며 사실 무근”이라고 전했다.

24일 여성조선 측은 “이병헌과 이민정의 광주 신혼집이 부동산 매물로 나와있다”며 “이병헌 어머니 박모 씨 명의리 된 이 집은 지난 2000년 건축가 이창하가 지어준 집이다”라고 전했다.

이어 여성조선은 “(이병헌의 집이 매물로 나와있는) 사실을 전한 부동산 관계자가 ‘이번 사건과 관련된 것은 아닌 것 같고, 집의 가치가 떨어진 것으로 판단해서 결정한 일인 것 같다’고 조심스럽게 말했다”고도 전했다.

하지만 BH엔터테인먼트 측은 “부동산 근처에 간 적도 없는데 왜 이런 내용이 보도가 됐는지 알 수 없다”며 당혹스러워했다.

이외에도 여성조선은 이병헌 가사도우미와 직접 전화로 인터뷰한 내용도 공개했다. 작년 6월부터 이병헌 가족과 함께한 이 가사도우미는“이민정이 평소 반찬을 직접 만들 정도로 요리를 좋아하고 집안 분위기를 좋게 했었다”며 “민정 씨가 없으면 집 안 분위기가 적적하다”고 말했다.

또 가사 도우미는 사건 이후에도 집 앞에 찾아오는 이병헌의 팬들은 많이 있고, 이병헌은 현재 영화촬영 중이라는 근황을 전하기도 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여성조선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