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숙(왼쪽)과 우리
지숙(왼쪽)과 우리


걸그룹 레인보우 지숙과 우리가 단란한 셀카를 공개했다.

지숙은 24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커플 잠바 입고 사랑이 더욱 샘솟고있쑥~”이라며 “볼 부비부비”라는 애교가 깃든 글을 올렸다.

이와 함께 우리와 볼을 맞대며 손을 잡고 있는 사랑스런 두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 지숙은 입술을 내밀며 귀여운 표정을 취하고 있고, 우리는 기분 좋은 미소를 보이고 있다.

레인보우 우리는 현재 SBS ‘기분 좋은 날’에 출연 중이며 지숙은 KBS2 ‘연예가중계’ 리포터로 활약 중이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지숙 트위터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