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kaoTalk_20140924_162544971
KakaoTalk_20140924_162544971


신민아가 연이은 말실수로 간담회 현장을 훈훈하게 말들었다.

24일 서울 CGV 왕십리에서 영화 ‘나의 사랑 나의 신부’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영화가 끝난 후 임찬성 감독과 배우 조정석 신민아가 자리해 기자들과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

이날 신민아는 “촬영이 재밌었다. 때론 조정석에게 기대기도 했다”며 “특히 조정석이 팬티를 벗는… 아니 바지를 벗는 장면이 너무 웃겼다”고 말했다. 이에 조정석은 “팬티를 벗었다고?”라고 되물어 좌중을 웃었다.

이에 신민아는 “너무 훌륭한 연기자들과 즐겁게 촬영했던 것 같다. 재밌었던 에피소드는 팬티를 벗는 거였다”라고 또다시 ‘바지’를 ‘팬티’라고 바꿔 말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나의 사랑 나의 신부’는 박중훈과 고(故) 최진실이 주연을 맡은 이명세 감독의 동명 작품을 리메이크한 작품. 4년간의 연애 끝에 이제 막 결혼한 영민(조정석)과 미영(신만아)의 신혼생활을 통해 “사랑하지만 때론 꼴도 보기 싫은” 남녀의 미묘한 심리변화를 풀어냈다. 10월 8일 개봉.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 변지은 인턴기자 qus1228@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