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정석, 나의 사랑 나의 신부, 변지은
조정석, 나의 사랑 나의 신부, 변지은


배우 조정석에게 결혼은 어떤 의미일까.

24일 서울 CGV 왕십리에서 영화 ‘나의 사랑 나의 신부’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영화가 끝난 후 임찬성 감독과 배우 조정석 신민아가 자리해 기자들과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

이날 조정석은 “결혼은 또 다른 행복의 시작인 것 같다”며 “아직 미혼인 주제에 감히 말씀 드리자면 결혼은 또 다른 인생의 시작이자 새로운 행복의 출발이 아닐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 영화는 신혼부부의 감성과 갈등을 많이 다루고 있다. 10년차 되는 부부들이 다시금 결혼에 대해 생각하게 되고 집에 돌아가서 배우자를 바라볼 때 약간 다르게 보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감성을 움직이고 싶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나의 사랑 나의 신부’는 박중훈과 고(故) 최진실이 주연을 맡은 이명세 감독의 동명 작품을 리메이크한 작품. 4년간의 연애 끝에 이제 막 결혼한 영민(조정석)과 미영(신만아)의 신혼생활을 통해 “사랑하지만 때론 꼴도 보기 싫은” 남녀의 미묘한 심리변화를 풀어냈다. 10월 8일 개봉.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 변지은 인턴기자 qus1228@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