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필성
임필성


“심청전 원작을 읽으면, 한편으로 잔인하고 무섭다고 생각했다.”

고전 ‘심청전’을 현대로 옮겨와 사랑과 욕망, 집착의 이야기로 비튼 치정 멜로 ‘마담 뺑덕’을 연출한 임필성 감독이 이 같이 말했다.

23일 오후 CGV왕십리에서 열린 ‘마담 뺑덕’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임필성 감독은 “아버지의 눈을 뜨게 해주겠다고 공양미 300석에 인당수에 몸을 던진다”며 “효를 위해 물에 빠질 수 있다는 건데 ‘효 판타지’지만, 잔혹한 판타지라 생각한다. 이를 현대적으로 뒤트는 작업을 했다”고 말했다.

또 임 감독은 “누구나 알고 있는 고전인데 그걸 비트는 작업을 재밌게 해보고 싶었다”며 “심청전 스토리를 그대로 따라갔다면 그 부분이 재밌을 수도 있지만, 생각대로 흘러가면서 집중도가 떨어질 것이라 생각했다”고 의도를 전했다.

임필성 감독의 말처럼 ‘마담 뺑덕’은 심학규의 욕망에 관한 이야기다. 임 감독은 “욕망의 댓가에 대한 이야기를 하고 있기 때문에 윤리적인 결말에선 제한했다고 생각한다”며 “심청전의 원형을 알든 모르든 흥미롭게 따라갈 수 있다”고 자신했다.

정우성을 심학규로 캐스팅한 것에 대해 임 감독은 “처음 시나리오를 보냈을 때 ‘왜 본인을 시험에 들게 하냐’는 이야기를 했던 게 기억난다”며 “최근 다양한 스펙트럼을 보여주고 있는 에너지, 감성 등이 영화와 잘 맞았다”고 밝혔다. 이어 “부담이 많았을 텐데 모든 부분에서 최선을 다 해줘서 감사하다”고 고마움을 표현했다.

‘마담 뺑덕’은 10월 2일 개봉한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사진. 텐아시아 DB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