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소영, 정우성이 환하게 웃고 있다.
박소영, 정우성이 환하게 웃고 있다.


박소영, 정우성이 환하게 웃고 있다.

“이런 어엿쁜 딸을 두게 돼 기쁩니다.”(웃음)

정우성이 딸을 둔 아빠를 연기한 소감을 전했다. 영화 ‘마담 뺑덕’에서 정우성이 연기한 심학규는 어엿한 딸 청이(박소영)를 둔 아빠다. 물론 친근하고 사랑스러운 아빠와 딸 사이는 아니다.

정우성은 23일 오후 CGV왕십리에서 열린 ‘마담 뺑덕’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딸을 둔 소감을 묻는 질문을 받자 “딸 먼저 대답해”라고 먼저 웃음을 보였다.

마이크를 넘겨 받은 청이 역의 박소영은 “3살부터 엄마, 아빠한테 CF를 보면서 ‘우리 아빠는 왜 이런 아빠가 아니냐’고 물어봤다고 하더라”며 “꿈을 늦게라도 이루게 돼 기쁘다”고 남다른 소감(?)을 말했다.

정우성은 “이런 어엿쁜 딸을 두게 돼 기쁩니다”라고 웃은 뒤 “아빠처럼 보여야지 생각하진 않았다”며 “학규가 무책임한 성향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친근감보다는 거리감을 두면서, 뭔가 철 없는 나이 많은 아저씨와 그런 철 없는 아빠를 둔 딸 처럼 보일 수 있게 했다”고 말했다. 때문에 “아빠여야 한다는 부담감은 없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마담 뺑덕’은 고전 ‘심청전’을 현대로 옮겨와 한 남자와 그를 사랑한 여자 그리고 그의 딸 사이를 집요하게 휘감는 사랑과 욕망, 집착의 치정 멜로. 10월 2일 개봉한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