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솜
이솜


“완전 만족하지는 않는다.”

치정 멜로 ‘마담 뺑덕’에서 덕이 역을 맡은 이솜이 자신의 연기에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솜은 극 중 심학규(정우성)를 사랑했던 덕이를 만나 순수한 사랑부터 지독한 사랑까지 다양한 감정 변화를 표현해 냈다. 과감한 노출과 베드신도 소화했다.

이솜은 23일 오후 CGV왕십리에서 열린 ‘마담 뺑덕’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사랑을 하면서 느끼는 감정의 모든 형태들이 다 있었다”며 “덕이를 최대한 많이 이해하려고 했고, 8년 후 덕이는 순수한 사랑이 컸던 만큼 지독한 사랑을 보여줘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다양한 사랑의 감정을 표현한다는 게 쉬운 것만은 아니었다. 이솜은 “사실 완전 만족하진 않는다. 아쉬운 부분도 있다”며 “영화를 처음 봐서 관객들의 시선으로 제대로 보지 못했다. 한 번 더 봐야하지 않나 싶다”고 말했다.

또 이 작품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이솜은 “시나리오를 받았을 때 코미디라 생각했다”고 웃은 뒤 “순수한 사랑과 지독한 사랑이 강렬하게 표현된 점이 끌렸던 것 같다”며 “그 안에 덕이의 감정의 폭이 다양하고 넓어서 저로서는 도전 해보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고전 ‘심청전’을 사랑과 욕망, 집착의 이야기로 비튼 치정 멜로 ‘마담 뺑덕’은 10월 2일 개봉된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