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2014 인천아시안게임 개막식’ 방송 화면
KBS2 ‘2014 인천아시안게임 개막식’ 방송 화면


KBS2 ‘2014 인천아시안게임 개막식’ 방송 화면

배우 김수현부터 월드스타 싸이까지, 인천의 밤은 뜨거웠다.

19일 방송된 KBS2 ‘2014 인천 아시안 게임’ 개막식은 말 그대로 별들의 축제였다. 배우로는 김수현, 장동건, 이영애, 현빈 등이 참석해 축제를 빛냈고, 가수로는 월드스타 싸이, 그룹 JYJ(제이와이제이) 등이 무대를 장식했다.

장동건은 축제의 신호탄을 쐈다. 장동건은 1막 ‘아름다운 꿈의 시작’에서 굴렁쇠 소녀와 함께 등장해 인천에 모인 세계인과 인사했다.

조수미는 2막 ‘새로운 아시아, 희망의 노래’를 장식했다. 919 합창단과 함께 ‘아시아드의 노래’를 열창하며 관객들을 가을 밤 정취에 젖게했다. 김수현 또한 2부에 영상을 통해 등장했고, 뮤지컬 배우 정성화, 옥주현, 차지연, 양준모, 마이클리는 ‘만나면’을 열창하며 훌륭한 하모니를 전했다.

3막 ‘가족이 되고 친구가 된 아시아’에서는 노동자로 분한 연기자들이 인천국제공항을 형상화 한데 이어 4막 ‘오늘 만나는 미래, 하나 된 아시아’에서는 김수현과 장동건이 인천항에 정박한 모습을 표현하며 등장, 관객들에게 손을 흔들었다.

아시안게임 홍보대사인 현빈은 개최국 국기 입장 순서에서 산악인 엄홍길, 선장 석해균, 전 국가대표 이봉주, 국립발레단 단장 강수진, 전 육상 국가대표 임춘애, 국회의원 이자스민, 골프선수 박세리와 함께 한국을 빛낸 8명으로서 등장했다.

이어진 선수단 입장에서 대한민국은 가장 마지막인 45번째로 모습을 입장했고, 직후 성화 봉송이이어졌다.

이영애는 성화 최종 점화자로 깜짝 등장했다. 이영애는 변함 없는 미모를 과시하며 두 명의 어린이와 성화대에 올라가 점화를 성공시켰다.

싸이, JYJ는 ‘2014 인천아시안게임’의 후반부를 장식했다. JYJ는 열정적인 무대와 카리스마로 인천의 인파들을 흥겹게 했다. 월드스타 싸이는 피아니스트 랑랑의 연주 속에 ‘챔피언’, ‘강남스타일’을 연달아 부르며 전 세계인을 말춤의 도가니에 빠뜨렸다.

이번 아시안게임 개막식은 거장 임권택 감독이 총 감독을, 또 장진 감독이 총 연출을 맡았다. 전반적으로 거장의 숨결이 한껏 느껴진 가운데, 대망의 피날레 싸이의 등장은 지극히 현대적 감각을 살려낸 무대이기도 했다.

김수현부터 싸이까지, 거물급 스타들로 개막식을 꽉꽉 채운 2014 인천 아시안 게임은 45개국 1만 3,000여명의 선수들이 참가한 가운데 36개의 종목 경기가 치러지며, 19일부터 10월 4일까지 인천광역시 일원에서 개최된다. 대한민국은 역대 최대 규모로 48개 종목의 831명의 선수들이 출전했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KBS2 ‘2014 인천아시안게임 개막식’ 방송 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