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기완 캐스터(왼쪽)와 주영민 기자
배기완 캐스터(왼쪽)와 주영민 기자


배기완 캐스터(왼쪽)와 주영민 기자

2014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SBS 개막식 중계를 맡은 배기완 캐스터가 “마치 한편의 드라마를 보는 듯한 개막식중계를 보시게 될 것”이라고 소개했다.

배기완 캐스터는 이번 아시안게임에서 SBS 아나운서중 최고참으로 참석했으며 수많은 국제경기를 중계해온 베테랑이다. 배기완은 SBS 보도국 주영민 기자와 함께 개막식 중계에 나선다.

배기완 캐스터는 SBS 개막식 중계 관전포인트에 대해 “외국에서 아시안게임이 열릴 경우에는 중계당시 그 나라의 역사와 문화에 대해 많은 설명을 하게된다”며 “이번에는 인천을 중심으로 한 우리의 발전상을 움직이는 역사처럼 보는 재미를 드리기 위해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고 공개했다.

그는 이어 “시청자분들은 ‘45억의 꿈, 하나되는 아시아’라는 주제로 펼쳐지는 이번 개막식에서 한류스타들을 보는 즐거움도 마음껏 느끼실 수 있을 것”이라며 “특히 SBS는 개막식 현장의 생생한 분위기를 그대로 전달해 시청자분들이 마치 한편의 드라마를 보시는 느낌이 들도록 중계하겠다”고 전했다.

2014 인천 아시안게임 개막식은 19일 인천 아시아드 주경기장에서 열리며 SBS는 6시 40분부터 생중계를 시작한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제공. SBS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