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와 강혜정
하루와 강혜정


하루와 강혜정

배우 강혜정이 일 하는 것이 곧 휴식이라고 이야기 했다.

19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서 DJ 컬투는 강혜정에게 “딸 하루는 왜 데려오지 않았냐”고 물었고 이에 강혜정은 “저도 살아야죠”라며 웃었다.

이어 강혜정은 “지금처럼 나와서 일하는 게 오히려 휴식같다. 커피 한 잔 마실 수 있는 시간 같다”며 육아의 고충을 털어놓았다.

하지만 강혜정은 남편 타블로가 육아에 많은 도움이 된다며 “방송에 출연하기 전부터 도와줬고, 잘하지 못해도 오래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외에도 강혜정은 하루 엄마로 불리는 게 좋다며 훈훈한 모성애를 드러내기도 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KBS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