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지웅이 짜장면을 기다린다
허지웅이 짜장면을 기다린다


허지웅이 짜장면을 기다린다

JTBC ‘학교 다녀오겠습니다‘의 허지웅이 교내 짜장면 밀반입을 시도했다.

20일 오후 방송되는 ‘학교 다녀오겠습니다’ 11회는 세 번째 촬영장소, 인천외고에서의 두 번째 일정을 보여줄 예정.

이번 방송분에서 허지웅은 ‘짜장면이 먹고 싶다’는 급우들을 위해 두 팔을 걷어부치는 모습을 보여준다.

녹화 당시 급우들을 대신해 담임 선생님에게 “짜장면을 시켜 먹고 싶다”고 말했다가 단칼에 거절당했던 그는 애교까지 동원해 선생님을 설득하려 했지만 돌아온건 “교내에서 짜장면을 시켜먹는건 있을 수 없는 일”이라는 대답.

그렇지만 허지웅은 포기하지 않고 ‘함께 짜장면을 먹을 친구’ 다섯명을 모아 짜장면 밀반입을 도모했다. 배달 주문을 한 후 특정 장소에 모여 몰래 먹기로 한 것.

과연 허지웅은 선생님들의 눈을 피해 무사히 짜장면을 먹을수 있었을까.방송은 20일 오후 9시 40분.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JTBC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