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만번의 트라이
60만번의 트라이


오사카 조고 럭비부 청춘들의 눈부신 도전 ‘60만번의 트라이’가 100개 미만 상영관에서 개봉한 올해 한국독립영화 중 개봉 첫 날 최고 흥행 기록을 갱신했다.

19일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18일 전국 76개관에서 개봉한 ‘60만번의 트라이’는 개봉 하루 만에 2,172명(누적 4,696명) 관객을 동원했다.

대규모 개봉하는 상업영화 입장에서는 사소하게 관객 수. 하지만 ‘60만번의 트라이’가 동원한 개봉 첫 날 관객수는 올해100개 미만에서 개봉한 한국 독립영화 중 최고 오프닝 스코어일만큼 막강한 흥행이다.

최근 개봉한 홍상수 감독의 ‘자유의 언덕’이 개봉 첫 날 46개관에서 1,953명을 모았고, ‘가장 대중적인 독립영화’라는 평가와 함께 흥행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족구왕’이 개봉 첫 날 56개관에서 1,953명을 동원했다.

이렇듯 ‘60만번의 트라이’는 진솔한 웃음과 재미 그리고 편견과 차별 없이 하나되는 정신으로 올 가을 최고의 독립영화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예상된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