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하늬
이하늬


배우 이하늬가 가야금 연주자로 깜짝 복귀한다.

19일 이하늬의 소속사 킹콩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이하늬는 오는 26, 27일에 의정부 예술의 전당에서 열리는 ‘제2회 의정부 국제 가야금 축제’에 가야금 연주자로 참여하게 됐다.

공개한 사진에서는 수수한 모습으로 다소곳하고 진지한 자세로 가야금을 뜯으며 꼼꼼하게 공연을 준비하는 이하늬의 모습이 담겼다. 최근 영화 ‘타짜-신의 손’에서 파격적인 팜므파탈 연기를 선보인 이하늬이기에 이 같은 모습이 더욱 눈길을 끈다.

이하늬는 4살 때부터 가야금을 연주한 ‘인간문화재 전수자’. 고등학교 때 ‘전국 가야금 대회’에서 대상을 휩쓸고 ‘금호 영 아티스트’로 선정되며 국악신동으로 국악계의 주목을 받기도 했다.

이후 이하늬는 배우의 길을 걸으면서도 NYU나 예일대 등 미국 주요 대학에서 한국문화에 대한 강연과 연주를 하고 아티스트들의 꿈의 무대인 카네기 홀에서 연주하는 등 아티스트의 활동도 게을리 하지 않았다.

이하늬는 자신의 첫 영화인 ‘히트’의 국악ost에 참여하고 지난 2007년에는 Mnet 뮤직 어워즈인 ‘MAMA’에서는 에픽하이와 DJ.doc등 굵직한 힙합 뮤지션들과 국악과 힙합을 접목한 색다른 무대를 선보이기도 했다.

한편 이하늬는 오는 26일 금요일에 문재숙과 문하생들이 함께하는 ‘가무 동행’에서 1부 죽파제 문재숙 전승 민간풍류와 죽파류 가야금 산조, 2부 가족 앙상블 ‘이랑’ 특별 공연과 에루화 둥둥 할렐루야에 참여할 예정이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제공. 킹콩엔터테인먼트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