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아이언맨’ 방송 화면
KBS2 ‘아이언맨’ 방송 화면


KBS2 ‘아이언맨’ 방송 화면

이동욱의 등에 칼이 돋아나며 공포 분위기를 조성했다.

18일 방송된 KBS2 ‘아이언 맨’에는 방송 초부터 주홍빈(이동욱)의 등에 칼이 돋아나는 장면이 그려졌다.

방송 초 주홍빈은 아버지 주장원(김갑수)에 분노하며 “그 여자(라미란)는 태희(한은정)가 어떻게 된건지 다 알고 있을거다”라며 “아버지도 다 알면서 안알려 주는 거다”라고 말했다.

주홍빈은 “빌어먹을 시간이 어서 흘러서 내가 아홉살이 돼버렸음 좋겠어요” 라며 “그 땐 아버지가 이세상에 안 계실 테니까요”라고 날선 말을 내뱉었다.

주장원은 홍빈에게 “사람이라면 단 10초라도 5초라도 애비라는 자의 마음을 헤아려봐. 이게 다누구 때문인지. 내가 왜 새끼한테 모욕을 당해야 하는지” 라며 홍빈의 태도를 질책했다.

이어 주홍빈의 등에 가시가 돋아나는 모습이 그려지며 공포영화를 방불케 해 극의 전개에 기대감을 높였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KBS2 ‘아이언맨’ 방송 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