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남상미가 영화 ‘슬로우 비디오’ 언론 배급 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배우 남상미가 영화 ‘슬로우 비디오’ 언론 배급 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배우 남상미가 영화 ‘슬로우 비디오’ 언론 배급 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선배님들께 묻어가는 기분.”

‘슬로우 비디오’에 출연한 남상미가 이 같은 소감을 밝혔다. 18일 오후 CGV왕십리에서 열린 ‘슬로우 비디오’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는 김영탁 감독을 비롯해 차태현, 남상미, 오달수, 김강현 등이 참석했다.

남상미는 “시나리오를 읽었을 때, 촬영할 때 느낌보다 더 감동이 느껴져서 깜짝 놀랐다”며 “정말 많이 울었고, 다시 한 번 선배님들께 묻어가는 것 같아 감사 인사를 전하고 싶다”고 웃었다. 이어 “아이 셋 둔 아버지께서 어찌 이리 순수한지 놀랐고, 오달수 선배는 입만 열만 웃길 것 같았는데 정말 존경하는 마음이 들 정도로 감동이었다”고 자랑했다.

극 중 남상미는 남들이 못 보는 찰나의 순간까지 보는 동체시력의 소유자 여장부(차태현)의 첫사랑이자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뮤지컬 배우를 꿈꾸는 수미 역을 맡았다.

자신의 역할에 대해 “촬영하는 내내 저한테 많이 내려놓으라고, 내추럴한 모습을 원하셨다”며 “삼푸하고 막 나와도 되고, 메이크업을 안해도 됐다”고 웃음을 보였다. 또 “다른 역할을 하면 조금 웃거나 땀만 흘려도 다시 메이크업 수정해야 하는데 수미란 친구가 내추럴한 느낌이어서 너무 편하게 연기했다”고 덧붙였다.

‘슬로우 비디오’는 10월 2일 개봉된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