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아이언맨’ 방송 화면
KBS2 ‘아이언맨’ 방송 화면


KBS2 ‘아이언맨’ 방송 화면

신세경이 유아독존 이동욱의 기를 눌렀다.

17일 방송된 KBS2 ‘아이언 맨’에는 주홍빈(이동욱)과 손세동(신세경)이 대립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홍빈은 세동에게 창(정유근)의 베이비시터를 맡아 줄 것을 권하며 자신의 회사에 취직 시켜주기로 한다. 하지만 세동은 이미 ‘태양의 제국’에 취업 된 상태. 세동은 당당하게 “저 취업했어요”라고 홍빈에 말한다.

세동은 홍빈의 회사에 자신의 가방을 놓고 왔다고 착각해 회사 문을 두드리고 홍빈은 보안업체를 부른다. 홍빈은 “남의 집 앞에서 소란피웠으면 도둑 아니야? 경찰에 갈래 아니면 우리 집에서 베이비시터 할래”라고 세동을 협박한다.

하지만 세동은 “네. 경찰에 가요 지금 경찰서 전화번호가…저같은 사람은 혼쭐이 나야돼요. 아주 혼구녕이 제대로 나야돼요”라며 경찰을 출동시키고 만다.

경찰의 등장에 기가 눌린 홍빈은 “제 착오였습니다. 미안해 내 잘못이야” 라고 말해 평소 홍빈의 광기 어린 모습만을 지켜봐온 직원들을 기함하게 했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KBS2 ‘아이언맨’ 방송 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