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생애 봄날’
‘내 생애 봄날’


‘내 생애 봄날’

‘내 생애 봄날’ 현승민이 엄마의 심장을 알아봤다.

17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내 생애 봄날’ 3회에서 이봄이(최수영)와 강푸른(현승민)은 서로의 묘한 인연에 끌렸다. 봄이는 연인 강동욱(이준혁)에게 조카 푸른에 대해 이야기를 했다. 봄이는 “푸른이랑 우도에서 처음 봤을 때 눈물이 났다”며 “분명 처음 본 애들이었는데 어디서 본 애들 같고 가슴이 아팠다”고 말했다.

이어 봄이는 “아마 오빠 조카들이라 그런 것 같다”며 “나보다 내 가슴이 먼저 가족이 될 아이들을 알아봤다”고 설명했다.

푸른 역시 아빠 강동하(감우성)에게 봄이를 떠올리며 “그 언니 참 따뜻했다”며 “모르는 사람인데 이상하게 편했다”고 말했다. 동하의 아내이자 푸른의 엄마, 그리고 동욱의 첫사랑이자 형수의 심장은 봄이에게 이식됐다. 봄이와 푸른은 서로의 인연을 자신들도 모르게 눈치챈 것이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MBC ‘내 생애 봄날’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