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왼쪽)와 임효성
슈(왼쪽)와 임효성


슈(왼쪽)와 임효성

원조 국민요정 슈가 전설의 걸그룹 S.E.S.(에스이에스) 재결합에 대해 언급했다.

17일 방송된 SBS 파워FM ‘김창렬의 올드스쿨’에는 슈와 그의 남편 임효성이 출연해 자녀 라희, 라율, 유에 관한 이야기를 비롯해 다양한 얘기를 나눴다.

DJ 김창렬은 슈에게 “S.E.S. 재결합 계획이 없냐”고 물었고, 최근 1세대 아이돌 god, 플라이 투더 스카이 등의 컴백이 이뤄진 만큼 슈의 답변에 관심이 모아졌다.

슈는 “우리도 항상 만나면 뭉치자고 한다. 전에 잠깐 얘기나온 적도 있는데 각자 바쁘다 보니”라며 “항상 (재결합에 대한) 마음은 있다”고 답했다.

슈는 이어 “마흔이 넘으면 재결합을 아마 안할 것이다. 재결합한다면 아직 예뻐 보일 때인 마흔 전에 하자고 말했다”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올드스쿨 트위터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