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서빈, 좀비스쿨, 변지은
백서빈, 좀비스쿨, 변지은


“학창시절에는 많이 까부는 스타일이었다.”

백서빈이 자신의 학창시절에 대해 소개했다. 영화 ‘좀비스쿨’에서 전설의 주먹짱 김정식 역을 맡은 백서빈이 실제 학창시절에는 “까부는 스타일”이라고 얘기했다.

17일 오후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좀비스쿨’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백서빈은 “극 중 정식 캐릭터와는 많이 다른 학창시절을 보냈다”며 “많이 까불고, 장난도 치고. 그리고 분위기 메이커를 담당하는 스타일이었다”고 전했다. 또 “일진과 친해지려고 했던 친구 중 하나”라며 웃음을 보였다.

사실 백서빈은 영화 프로듀싱을 공부하며 영화인의 꿈을 키워왔다. 하지만 연기자의 길을 걷게 된 이유에 대해 그는 “처음에는 영화 제작자가 되고 싶었다”며 “주변에 서울예대 친구들이 많아서 그 친구들과 작품을 만들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은 온라인 등을 통해 배우 모집이 쉽다면, 당시에는 힘들었다”며 “직접 내가 글을 썼으니까 작품에 대해 잘 아는 사람이 나라고 생각해 연기를 하게됐다. 그러다보니 연기에 매력을 느끼게 됐다”고 설명했다.

‘좀비스쿨’은 25일 개봉된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사진. 변지은 인턴기자 qus1228@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