션




가수 션이 아이스버킷 챌린지를 통해 모은 성금 중 1억을 희귀난치병 어린이 후원단체인 ‘여울돌’에 기부했다.

루게릭병 전문 요양병원 건립기금을 마련하기 위한 승일희망재단의 공동대표인 션은 15일 ‘여울돌’에 아이스버킷 챌린지 캠페인를 통해 모은 총 10억의 기부금 중 1억을 기부했다. 지난 2002년 희귀난치성질환 어린이들을 지속적으로 후원하기 위해 설립된 단체인 ‘여울돌’은 환아들과 환아가족들에게 사랑과 희망을 전하고 있다.

션은 이번 기부에 대해 “아이스버킷 챌린지로 지난 4주 동안 승일희망재단에 10억원이란 큰 기금이 모였다. 지금도 많은 분들의 ALS 루게릭병에 대한 관심이 늘어가고 있다”며 “우리나라에는 루게릭병외에 다른 희귀난치병으로 고생하시는 환우들이 많다. 아직 루게릭요양병원 건립을 위해 갈 길이 멀지만 루게릭병에 대해 보내주신 관심과 사랑을 승일희망재단 또한 사랑으로 다른 희귀난치병 환우에 전하고 싶다”고 했다. 이어 션은 “나눔의 이름으로 세워진 재단들이 서로 나누며 살아가는 세상을 꿈꾸며 박승일 대표와 함께 그런 세상을 위해 승일희망재단이 첫 걸음으로 10억 기금 중 1억 기부를 결정했다”고 덧붙였다.

기부금 10억원을 모을 수 있게 해준 아이스 버킷 챌린지 캠페인은 루게릭병(ALS)의 치료법을 개발하기 위해 미국 ALS협회가 진행하는 것으로 이 캠페인의 참여자는 얼음물 샤워를 한 뒤 세 명을 지목하고 지목 받은 인물이 24시간 내에 얼음물 샤워를 안하면 1백 달러를 기부하도록 돼 있다.

션은 가수 팀에게 지목을 받고 자신의 자녀들로부터 얼음물을 맞으며 행복한 마음으로 이를 실천, 선행에 앞장섰고 이어 세 명을 지목, 참여를 권해 국내에도 거미줄처럼 끊임없는 얼음물 샤워 행렬이 이어지는 데 공헌한 바 있다.

아이스버킷 챌린지에 이어 이번 ‘여울돌’ 기부를 통해 훈훈한 기부문화에 대한 관심이 지속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지난 14일 ‘은총이와 함께하는 철인 3종 경기 대회’에 출전 1.5km 수영, 40km 사이클, 10km 마라톤 등 철인 3종 경기를 완주해 5,150만원을 푸르메재단에 기부한 션은 평소 YG패밀리들과 함께 ‘만원의 기적’ 캠페인을 통해 기부 참여를 독려해 왔고 아내인 정혜영과 6년째 홀트아동복지회에 매년 1년씩 기부하는 등 기부문화 확산을 위해 힘쓰고 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YG엔터테인먼트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