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선 페이스북
김부선 페이스북


배우 김부선이 주민 폭행 혐의에 대해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김부선은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주민대토론회를 열고 난방 비리와 관리 비리를 제보하려고 하는 순간 부녀회장 등이 난입해 폭언과 폭력을 행사했다고 전했다. 김부선은 “그들이 폭언, 폭력까지 행사하고 내게 일방적으로 막았다고 제보했다”며 “증인들이 많다”고 억울한 입장을 호소했다. 김부선은 “그들이 먼저 폭언과 폭행을 했고, 협박과 허위사실유포 게다가 명예훼손까지 했다”며 “주먹으로 때리고 발로 찼다고요? 녹취 다 있다”고 자신의 맞았던 흔적을 직접 촬영한 자신도 공개했다.

그는 “이것이 사건의 본질이다”며 그동안 자신이 알아냈던 난방비리 내역과 관련 기사를 링크하며 호소했다. 그는 “2007년부터 2011년까지 서울시 감사결과 총 536가구 중 300건 제로, 2,400건 9만원 미만이다”며 “전 동대표들, 현 동대표들 난방비 내역서 처참하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사회 지도층 지난 17년간 난방비 한푼도 안내고 도열했다”며 “거기엔 동대표들도 있고 아파트선관위원장도 있다. 또한 이름만 대면 다 아는 저명한 인사도 있다”고 폭로했다.

앞서 서울 성동경찰서에 따르면 김부선은 지난 12일 오후 9시 30분께 성동구의 한 아파트 반상회에서 난방비 문제로 시비가 붙은 주민 A씨의 얼굴을 때리고 발로 찬 혐의(폭행)로 신고됐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김부선 페이스북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