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유혹’ 방송 화면
SBS ‘유혹’ 방송 화면


SBS ‘유혹’ 방송 화면

최지우가 권상우의 기도에 힘입어 의식 불명 상태에서 깨어났다.

15일 방송된 SBS ‘유혹’에서는 차석훈(권상우)이 의식 불명의 유세영(최지우)의 손을 잡고 기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세영은 수술을 받았지만 한동안 의식을 찾지 못했고, 세영의 빈자리를 대신해 석훈이 동성그룹의 인수를 막으려 고군분투했다.

석훈은 의식 불명의 세영의 손을 잡고 기도했고 세영의 눈꺼풀이 움직이기 시작했다. 꿈 속에서 석훈과의 추억을 본 세영은 이내 의식을 되찾아 “석훈씨, 나에요 석훈씨”라며 석훈을 찾았다.

세영은 “얼마나 잔거에요 나?”라고 물었고 석훈은 울먹이며 “걱정할 만큼 많이요. 잘 됐어요 수술. 아주 잘됐어요”라고 말했다.

세영은 “가까이서 어떤 때는 멀리서 석훈씨 목소리가 들렸어요, 잘 했어요. 저 지금 석훈씨 칭찬하는거에요. 고마워요 회사 지켜줘서. 그리고 기다려줘서”라고 말했고 석훈은 눈시울을 붉히며 ”고마워요 내 옆에 다시 돌아와줘서“라며 세영의 손에 키스를 했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SBS ‘유혹’ 방송 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