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유혹’ 방송 화면
SBS ‘유혹’ 방송 화면


SBS ‘유혹’ 방송 화면

권상우가 부도에 처한 동성그룹 임원진들과의 회의에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15일 방송된 SBS ‘유혹’에는 차석훈(권상우)이 유세영(최지우)이 수술로 인해 자리를 비우자 그 자리를 대신해 회사를 살리려 노력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임원진과의 회의에서 석훈은 “대표님께서 중책을 맡기신 만큼 최선을 다하겠습니다”라고 말했지만 임원진들은 “차석훈 당신 증권사 찌라시에 대표와 연애설 났던 사람 아니요?”라며 불신의 태도를 보였다.

석훈은 이에 주눅들지 않고 “현재 기업이 처한 사태를 직시해야 합니다. 아진그룹이 이번 사태를 계기로 공격적인 인수에 들어갑니다”라고 말했고, 세영의 아버지 또한 차석훈의 모습에 신뢰감을 느껴 “회사를 꼭 지켜라”고 힘을 실었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SBS ‘유혹’ 방송 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