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꽃버스
연꽃버스


전수일 감독의 열 번째 작품 ‘연꽃버스’가 지난 7월 13일부터 8월 17일까지 총 35회차 프랑스 올 로케이션으로 진행된 촬영을 마무리 했다.

‘연꽃버스’는 신혼여행 중 홀연히 사라져버린 여자와 그녀가 납치된 것이라 믿고 찾아 헤매는 한 남자의 여정을 담은 드라마.

전수일 감독은 차별화된 영화적 스타일을 인정받으며 선보이는 작품마다 세계 유수 영화제로부터 뜨거운 러브콜을 받아온 감독. ‘히말라야, 바람이 머무는 곳’ ‘검은 땅의 소녀와’ 등의 작품을 통해 전 세계에 한국 영화의 우수성을 알렸다.

전수일 감독은 이번 작품을 통해 “운명이 어떻게 정해지고, 정해진 운명이 어떻게 우리를 지배하며, 또 우리는 그런 운명을 어떻게 받아들이게 되는가에 대해 이야기하고 싶다”고 의도를 전했다.

최근 종영된 화제의 드라마 ‘정도전’을 끝낸 조재현이 주연을 맡았다. ‘내 안에 우는 바람’ ‘콘돌은 날아간다’ 등에 이어 세 번째 전수일 감독과 호흡이다. 최강 시너지가 기대된다.

‘연꽃버스’는 내년 상반기 개봉 예정이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