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사람엔터테인먼트
사진. 사람엔터테인먼트


조진웅이 제12회 아시아태평양 블라디보스톡국제영화제에 참석해 현지 관객을 사로잡았다.

영화 ‘끝까지 간다’는 제12회 아시아태평양 블라디보스톡국제영화제에서 한국영화 중 유일하게 초청됐다. 주연을 맡은 조진웅, 이선균 그리고 김성훈 감독이 영화제에 참석했다.

조진웅은 13일 오후(현지시간) Ussuri(우쑤리)시네마 우쑤리홀에서 진행된 ‘끝까지 간다’ 개막 무대 인사를 시작으로 영화제 일정을 시작했다. 영화 상영 후 관객들의 기립박수가 터져 나올 정도로 반응이 뜨거웠다는 후문. 현지 영화제 관계자들도 “정말 스릴감이 넘치는 영화” 등의 호평을 남긴 것으로 알려졌다.

또 블루카펫에 등장한 조진웅은 이선균, 김성훈 감독과 함께 환한 미소를 띄우며 현지 팬들의 환호에 응답했다. 조진웅은 깔끔한 수트를 입고 영화 속에서 보여주던 모습과는 다른 여유로운 웃음과 친근한 모습으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14일 공식 GV에 참석한 조진웅은 현지 팬들의 다양한 질문에 성실한 답변으로 소통했다. 현지 관계자들 역시 영화와 조진웅에 대한 많은 관심을 보였다고 소속사 관계자는 귀띔했다.

조진웅은 ‘우리는 형제입니다’ 개봉 준비와 함께 ‘장수상회’ ‘암살’ 등의 작품에 출연 중이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