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디스코드
레이디스코드


교통사고로 숨진 그룹 레이디스코드의 故 은비(본명 고은비)와 리세(본명 권리세)의 생전 마지막 무대가 공개됐다.

14일 오후 방송된 ‘열린음악회’에서는 지난 2일 경북 대구에서 진행된 녹화 분이 전파를 탔다. 특히 이날 고(故) 리세와 은비의 마지막 레이디스코드 무대가 편집 없이 공개돼 관심을 모았다.

이날 제작진은 레이디스코드의 무대를 공개하기 전, ‘다음은 이 공연을 끝으로 지난 9월 3일 새벽 불의의 교통사고를 당해 두 명의 소중한 동료를 떠나보낸 레이디스코드의 공연실황입니다’라고 자막을 띄웠다.

고(故) 리세와 은비를 포함한 레이디스코드 멤버들은 무대에 올라 밝고 명랑한 ‘키스키스(Kiss Kiss)’의 무대를 선보였다. 생전에 보였던 밝고 아름다운 모습이었기에 보는 이들의 마음을 울컥하게 했다.

또한 제작진은 레이디스코드의 무대가 끝날 무렵 ‘꿈을 향해 달려가던 아름다운 모습을 기억하겠습니다’라며 고인을 애도했다.

한편 레이디스코드는 지난 3일 오전 1시 30분께 영동고속도로에서 인천 방면으로 이동하던 중 신갈분기점 부근에서 탑승했던 차량이 빗길에 미끄러져 갓길 방호벽을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멤버 은비가 그 자리에서 숨졌고, 리세는 심각한 부상을 입고 수술을 받았으나 사고 나흘 만인 지난 7일 숨을 거뒀다. 소정은 안면 골절 수술을 받았고, 애슐리와 주니 역시 치료를 받고 있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 ‘열린음악회’ 방송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