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
8


오연서가 가족들에게 김혜옥의 비밀을 털어놨다.

13일 방송된 MBC 주말 드라마 ‘왔다장보리’에서는 장보리(오연서)의 기억이 돌아오는 에피소드가 그려졌다.

옥수(양미경)는 박수미(김용림), 수봉(안내상) 등 가족이 있는 앞에서 인화(김혜옥)의 과거에 대해 이야기를 꺼낸다. “20년 전 사고 때 자넨 전주에 있었다는 것을 기억하는 사람이 있다”고 말하자 인화는 크게 반발한다. 그러자 옆에 있던 보리가 나서서 “제기 기억하는 것이 엄마가 말하는 거랑 완전히 다르다. 큰아버지 사고 나던 날 제가 현장에 있었다”고 말한다.

전세가 기울자 옥수는 인화에게 “사실을 빌라”고 다그친다. 그러자 인화는 지지 않고 “보리 기억이 잘못됐다”며 난리를 친다. 그러자 보리는 “그날 일 전부를 말해줄 사람이 있다”라며 도혜옥(황영희)를 부른다. 과연 진실은 밝혀질까?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사진. MBC ‘왔다장보리’ 사진캡쳐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