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
5


오연서가 이유리를 협박하기 시작했다.

13일 방송된 MBC 주말 드라마 ‘왔다장보리’에서는 장보리(오연서)의 기억이 돌아오는 에피소드가 그려졌다.

장보리(오연서)는 가족과 밥을 먹다가 대뜸 연민정(이유리)에게 “임신한 여자가 받으면 좋은 선물이 뭐냐”고 묻는다. 당황한 민정은 “내가 임신을 해봤어야 알지”라고 시치미를 뗀다.

보리가 자꾸 몰아세우자 민정은 보리를 끌고 나와 “너 지금 뭐하는 짓이야”라고 따진다. 보리는 “좋은 대학 나오고 임신도 해보고 해봤으니 물어본 거다”라고 당당하게 말한다. 민정은 비단(김지영)이 자기 딸인 것을 들키면 모든 일이 수포로 돌아간다. 하지만 민정은 보리가 비단을 자기에게 빼앗기려 하지 않는다는 것을 누구보다도 잘 알고 있다. 허나 보리는 “비단이 네 딸이라고 하면, 맘 아프지만 보내줘야지. 보내 줄 마음의 준비 하고 있다”라고 말하며 협박을 시작한다.

보리가 무서워졌다. 협박하는 실력이 민정 못지않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사진. MBC ‘왔다장보리’ 사진캡쳐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