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4


이유리가 딸에게 한 방 먹었다.

13일 방송된 MBC 주말 드라마 ‘왔다장보리’에서는 장보리(오연서)의 기억이 돌아오는 에피소드가 그려졌다.

연민정(이유리)는 같은 집에 사는 비단(김지영)이 못마땅하다. 퇴근하는 자신에게 비단이 “작은 어매 인자 오세요”라고 하자 애를 잡고 “내가 왜 작은 어매야 너 따위에게”라며 “아는 척 하지마”라고 한다.

민정은 친딸인 비단을 넘어트리며 못살게 군다. 허나 비단은 꿋꿋하다. 오히려 가족이 다 있는 상황에서 민정에게 “땡땡땡”이라고 호칭을 하며 “봐도 못 본 척 하라고 하니 뭐라고 불러야 할지 몰라서”라고 말한다. 민정은 그런 비단이 미워죽겠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사진. MBC ‘왔다장보리’ 사진캡쳐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