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3


오연서가 양미경을 위해 진실을 택한다.

13일 방송된 MBC 주말 드라마 ‘왔다장보리’에서는 장보리(오연서)의 기억이 돌아오는 에피소드가 그려졌다.

장보리(오연서)의 기억이 돌아오면서 인화(김혜옥)는 과거의 죄를 들킬까봐 불안해한다. 자신이 사고로 큰아버지를 죽인 것이 드러나면 침선장 자리는 옥수(양미경)에게 넘어가기 때문이다. 연민정(이유리)는 “내가 보리를 이길 때까지 무슨 수 써서라도 침선장 자격 유지해라”라며 “증거 없는데 막을 수 있다. 사람 하나 바보 만드는 거 별거 아니다”라고 말한다.

보리는 옥수에게 가서 눈물을 흘리며 “큰 엄마는 20년 넘게 외롭게 살았다. 큰 아빠 보내고 어떻게 견뎠냐?”고 말한다. 진실을 알았으니 가만히 두고 볼 수 없는 것이다. 옥수는 “대신 널 만났다면 그 이가 널 나에게 보내줘서 의지하고 살라 한 것 같다”고 대답한다.

옥수가 “그날 전주에가서 뭘 봤는지 침선장 경합이 있기 전에 반드시 기억해내달라”고 당부한다. 이미 기억이 돌아온 보리는 속으로 “우리 엄마가 사죄하게 하겠다. 큰 아빠 눈감게 한 거 사실대로 말하게 할 것”이라고 대답한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사진. MBC ‘왔다장보리’ 사진캡쳐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