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s
cats


배철수가 정형돈을 반겼다.

13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 - 라디오데이’에서는 무도 멤버들이 라디오 DJ에 도전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정형돈은 ‘배철수의 음악캠프’에 도전했다. 정형돈은 “중고등학교 때 팝송만 들었다”며 ‘배철수의 음악캠프’의 팬이었음을 밝혔다.

정형돈을 오랜 역사를 지닌 팝 프로그램의 DJ를 맡는 것에 대해 부담감을 나타냈다. 배철수는 “정형돈 씨가 와서 좋아. 지적수준으로 볼 때 정형돈이 낫다”라며 정형돈을 반겼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사진. MBC ‘무한도전’ 사진캡쳐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