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라이투더스카이
플라이투더스카이


플라이투더스카이

그룹 플라이투더스카이 브라이언이 공연에 대해 걱정스런 점을 말했다.

플라이투더스카이는 13일 오후 서울 경희대학교 평화의전당에서 앵콜 콘서트 ‘플라이투더스카이 앵콜 콘서트 컨티뉴엄(Fly to the sky ENCORE Concert-CONTINUUM)’을 개최했다. 플라이투더스카이는 이에 앞서 기자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공연의 감상 포인트를 묻는 질문에 환희는 “첫 오프닝은 마지막 활동 노래다”며 “이후 점점 거슬러 올라가 1집 데뷔곡으로 마지막을 장식한다. 그러면서 향수를 불러 일으키지 않을까 싶다. 많은 분들이 예전에 좋아해주셨던 노래를 많이 할 것 같다”고 답했다. 이어 환희는 “가을이기도 하고 그런 부분에서 눈을 감고 들으면 콘서트에서 좋아해주셨던 곡들 한 두 곡 이상이 나오지 않을까 싶다”며 “그런 포인트를 생각하고 들어주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브라이언은 “감상할 것은 당연 음악이다. 이전 공연에 비해 큰 변화는 없었다”며 “앵콜 공연이지만 예전 틀린그림찾기처럼 틀린노래 찾기의 재미다. 어떤 노래, 무대를 바꿨을까 그런 재미로 보신다면 매력적인 콘서트 될 듯 하다”고 말했다.

솔로 무대에 대해 환희는 “전에는 제 노래만 했었는데 이번에는 예전 콘서트 했을 때 팬들이 좋아해주셨던 것을 생각하다 팝송을 하게 됐다. 예전 콘서트 때 반응 뜨거웠던 가을에도 어울리는 느끼하고 섹시한 무대 준비했다. 좋아해주실 것이라 믿는다”고 자신했다.

브라이언은 “전에는 발라드를 불렀는데 이번에는 댄스곡을 준비했다”며 “영어버전 댄스곡으로 화려한 클럽 분위기를 준비했다”고 말했다. 이어 환희는 “이 공연은 환희, 브라이언도 아니고 플라이투더스카이기 때문에 그리워했던, 듣고 싶었던 팬들의 노래들 들려주는게 포인트다”고 답했다.

걱정되는 부분을 묻는 질문에 브라이언은 “반응이다”며 “무대를 조금씩 바?는데 괜히 또 예전 노래가 더 좋다는 반응이 나올까봐 걱정도 하게 된다. 솔로 무대도 바꿨는데 사람이란 100% 만족을 못시킨다. 고민 많이 했고 걱정스럽다”고 말하기도 했다.

플라이투더스카이는 서울 앵콜 콘서트를 시작으로 전주, 울산, 성남, 광주 등 전국 투어에 돌입할 예정이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에이치투미디어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