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라이투더스카이
플라이투더스카이


플라이투더스카이

그룹 플라이투더스카이가 서로의 달라진 점을 공개했다.

플라이투더스카이는 13일 오후 서울 경희대학교 평화의전당에서 앵콜 콘서트 ‘플라이투더스카이 앵콜 콘서트 컨티뉴엄(Fly to the sky ENCORE Concert-CONTINUUM)’을 개최했다. 플라이투더스카이는 이에 앞서 기자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브라이언은 서로의 솔로 곡을 바꿔 부르는 것에 대해 “환희의 노래를 불렀을 때 정말 어색했다”며 “녹음 할 때 환희의 노래를 내가 부르니 어색한 것을 느꼈다. 부르면서 재밌었다. 한편으로는 우리 말로 팝송 부르는 느낌이었다. 환희가 순간적으로 팝 가수였다”고 답했다.

환희는 “각자의 노래는 본인이 부르는게 좋은 것 같다”며 “워낙 본인 만의 음색이 있다. 그래도 팬들은 좋아할 것 같다”고 말했다.

오랜만에 함께 활동하는 플라이투더스카이기에 새롭게 몰랐던 부분을 묻는 질문에 환희는 “오래 떨어져 있다가 같이 일한 것은 얼마 안됐다. 브라이언은 굉장히 무서워졌다”며 “전보다 피곤함을 크게 느낀다. 사실 노래도 하고 개인 스케줄도 있고 운동을 남들보다 더 한다. 그 피로감을 9시가 넘는 다음부터 드러낸다. 방송에서는 귀여운 척 많이 하려는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브라이언은 “환희는 반대다. 이전에는 무뚝뚝하고 상남자, 강한 남자 이런 측면이 있었는데 이제는 예전보다 부드러워졌다”며 “감성적으로도 깊어졌다. 슬픈 것보면 눈빛에서 촉촉함을 보이고 이해심도 더 깊어지고 쉽게 말하자면 사람 됐다. 둘 다 이제는 성숙해지면서 변화됐다. 서로에 대한 장단점도 배워간다”고 해명했다.

또 브라이언은 “귀여움은 타고난 것이다”고 말했다.

환희는 “시간이 지나니 서로에 대해 너무 잘 알아서 이제는 ‘아 저건 싫구나’ 이런 것을 알게 돼 절대 싸우는 일이 없다”며 “더 배려하려고 하고 이보다 더 배려하는 여자친구 없다. 이해심과 배려심이 커졌다”고 덧붙였다.

플라이투더스카이는 서울 앵콜 콘서트를 시작으로 전주, 울산, 성남, 광주 등 전국 투어에 돌입할 예정이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에이치투미디어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