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라이투더스카이
플라이투더스카이


플라이투더스카이

그룹 플라이투더스카이가 앵콜 콘서트 소감을 남겼다.

플라이투더스카이는 13일 오후 서울 경희대학교 평화의전당에서 앵콜 콘서트 ‘플라이투더스카이 앵콜 콘서트 컨티뉴엄(Fly to the sky ENCORE Concert-CONTINUUM)’을 개최했다. 플라이투더스카이는 이에 앞서 기자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브라이언은 “가수에게 앵콜공연을 할 수 있다는 것은 큰 고마움이다”며 “너무 좋게 생각하고 들떠있다. 사실 저번 콘서트를 하며 짧게 투어 하고 끝나면 아쉽겠다고 생각했는데 주변 분들께서 앵콜 공연을 원하셨다. 그래서 고민 끝에 결정했다. 다시 한번 서울에서 공연하게 돼 기쁘고 즐겁다”고 말했다.

환희는 “쇼케이스 할 때만 해도 이렇게 될 줄 몰랐는데 많이 사랑해주셔서 앵콜 공연까지 오게됐다”며 “열심히 할 것이고 이번 앵콜 공연을 통해 다른 지방, 외국까지 공연할 수 있는 아티스트가 되고 싶다. 재밌는 공연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전 콘서트와 다른 점을 묻는 질문에 브라이언은 “큰 다른 점은 큰 변화를 보여주고 싶지 않았다”며 “앵콜 공연은 전 투어와 비슷하면서도 살짝 양념을 바꾸는 느낌이다. 팬 분들이나 관객분들이 좋아하셨던 곡을 더 수록하기도 했다. 개인 무대도 살짝 바꿔봤다. 의상, 머리, 패션 쪽으로도 살짝 변화가 있다. 전 콘서트와는 변화가 있다는 생각도 가지실 수 있는 콘서트다”고 답했다.

환희 또한 “브라이언이 제 생각까지 모두 말했다”며 “의상이나 이런 것들에서 신경 썼고 기존에 있던 뼈대를 남겨두고 콘서트를 보는데 ‘어? 이 노래를 하네?’ 이런 노래들을 들려드리면 좋을 것 같아 그 위주로 짜봤다”고 답했다

플라이투더스카이는 서울 앵콜 콘서트를 시작으로 전주, 울산, 성남, 광주 등 전국 투어에 돌입할 예정이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에이치투미디어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