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유빈
송유빈


‘슈퍼스타K6′의 ‘슈퍼위크’가 막을 연 가운데 송유빈이 심사위원의 극찬을 받았다.

12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Mnet ‘슈퍼스타K6′에서는 송유빈, 이준희, 강불새, 박경덕 등 화제를 모은 실력파 참가자들이 대거 속한 조의 ‘슈퍼위크’ 첫 심사가 열렸다.

이날 방송에서 첫 참가자로 무대 가운데에 선 송유빈은 김조한의 ‘사랑에 빠지고 싶다’를 불렀다. 단숨에 심사위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에 이준희, 강불새, 김명기와 함께 ‘슈퍼위크’ 첫 조의 합격자로 선발됐다.

송유빈의 노래를 들은 백지영은 “귀가 호강한 느낌”이라며 “노래의 메신저 역할을 잘 하고 있다”고 칭찬했다. 합격자 선발이 끝나고 송유빈이 무대를 내려간 뒤에도 감탄했다. 윤종신과 김범수도 “대박 참가자”라며 인정했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Mnet ‘슈퍼스타K6′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