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강호동이 그룹 god의 멤버 박준형에게 아기 취급을 당했다.

최근 진행된 MBC ‘별바라기’ 녹화에서 강호동은 박준형이 데뷔할 때는 동생이었으나 SBS ‘X맨 일요일이 좋다’를 진행할 때부터 형님으로 모셨다고 밝혔다. 이에 박준형은 이야기를 하던 중 갑자기 강호동의 볼을 잡아 강호동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강호동은 틈만 나면 볼을 잡는 박준형에게 “방송 데뷔 이후 처음으로 볼을 잡혔다”고 말하며 그의 손길에 꼼짝 못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또 박준형은 특유의 입담으로 god의 과거사를 솔직하게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별바라기’는 오는 11일 오후 11시 15분 방송된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제공. MBC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