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썸씽’
SBS ‘썸씽’


SBS ‘썸씽’

배우 박혁권이 어려웠던 무명 시절에 대해 들려주었다.

9일 방송된 SBS 추석특집 ‘열창클럽 썸씽’(이하 ‘썸씽’)에 출연한 박혁권은 이날 ‘당신 인생의 OST는 무엇입니까?’라는 주제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데뷔 후 오랜 무명 시절을 겪은 박혁권은 “드라마 ‘하얀거탑’ 출연 전까지 1년에 몇번씩 핸드폰 요금을 못내 전화가 끊기곤 했다”고 담담히 고백했다. 그러나 대학로에서 연극배우로 활동하던 시절을 떠올리면 항상 가슴이 뛴다고 들려주기도.

박혁권은 “당시 사귀던 여자친구의 어머니가 ‘얼마나 버냐? 한달에 50만원은 번다니?’라고 물어봤다는데 그때 정말 한 달 수입이 50만원이었다”라며 웃음지었다.

이날 박혁권은 오랜 지인인 임창정과 ‘소주 한 잔’을 열창했다. 방송에는 박혁권 외에도 임상아, 다이나믹듀오, 로이킴 등이 출연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SBS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