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썸씽’
SBS ‘썸씽’


SBS ‘썸씽’

배우 겸 가수 임상아가 딸과의 일상을 공개했다.

9일 방송된 SBS 추석특집 ‘열창클럽 썸씽’(이하 ‘썸씽’)에 출연한 임상아는 이날 ‘당신 인생의 OST는 무엇입니까?’라는 주제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1990년대 배우와 가수로 활동하다 미국으로 건너가 뉴욕에서 가방 디자이너로 성공한 임상아는 딸 올리비아와 다정한 시간을 보내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최근 10년간의 결혼생활에 종지부를 찍은 임상아는 딸에 대한 큰 애정을 전했다.

임상아는 “올리비아는 나와 전남편을 반반씩 오가며 생활한다”라며 “딸이 오는 날은 무척 기쁘다”라고 전했다. 이날 임상아는 딸을 위해 직접 생일 케이크를 만들어주는 등 엄마로서의 요리 실력을 십분 발휘하기도 했다.

임상아를 꼭 빼닮은 딸 올리비아는 10세로 체조선수가 꿈이라고. 임상아는 “결혼생활은 행복하지만은 않았지만 현재는 점점 괜찮아지고 있는 과정”이라고 들려주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SBS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