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상아
임상아


임상아

배우 겸 가수 임상아가 뉴욕에서의 삶에 대해 들려주었다.

9일 방송된 SBS 추석특집 ‘열창클럽 썸씽’(이하 ‘썸씽’)에 출연한 임상아는 이날 ‘당신 인생의 OST는 무엇입니까?’라는 주제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1990년대 배우와 가수로 활동하다 미국으로 건너가 뉴욕에서 가방 디자이너로 성공한 임상아는 자신의 삶에 대해 “69점”이라고 답하며 “열심히 살았다는 것에 대해서는 90점을 줄 수 있을 것 같은데 행복지수는 잘 모르겠다. 그래서 69점이다”라고 전했다.

일에 대해서는 “공황증을 이겨보려고 시작한 일이었다”라며 “전 남편은 좋은 사람이었는데 10년 간의 결혼생활을 마무리했다”라고 이혼 소식을 담담히 털어놓았다.

또 “사람들은 현지인과 결혼해 영어도 빨리 늘고 도움도 많이 받았을 것이라고 말한다. 그런데 전혀 그런 결혼만은 아니었다”고 들려주었다.

딸 올리비아에 대해서도 애정을 드러냈다. 임상아는 “딸은 정확하게 엄마 아빠와 반반씩 지낸다”며 “점점 괜찮아지는 과정”이라며 웃음지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SBS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