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진
허진


허진

배우 허진이 방송가에서 퇴출당한 뒤 겪은 일들에 대해 솔직하게 들려주었다.

지난 8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백일섭의 그때 그 사람’에는 ‘여배우 허진의 아름다운 도약’이라는 타이틀로 허진의 인생사가 공개됐다.

이날 허진은 “방송 스케줄을 펑크내고, 성질 내고 그랬었다. 그러다보니 ‘허진은 캐스팅하지 말자’라고 그랬나보더라. 자꾸 제작진 속썩이니까”라고 방송가에서 퇴출됐던 과거사에 대해 언급했다.

이에 강부자는 “(허진이) 세상 무서운 것 없이 살다가 어느 날인가 녹화를 하다가 성질에 안 맞는다고 집에 갔다”면서 “자존심이 무척 강한 사람인데 이 일로 인해 방송가에서 퇴출될 수 밖에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작가나 PD들이 또 그런 일이 있으면 작품 망하면 큰일이라고 생각해 작품 활동이 끊기게 됐다”고 덧붙였다.

이 일로 허진은 힘겨운 세월을 보냈다고. 허진은 “방송가 퇴출과 어머니의 죽음이 겹쳐 힘겨운 세월을 보냈다”며 “엄마를 잃고 나니 빈껍데기만 남아 죽을 생각도 했다”고 들려주었다.

허진은 “어머니가 돌아가신 후 700원을 가지고 5일을 버텼다”라며 “6일째 되던 날 어렵다는 소식을 듣고 절친한 배우 강부자가 찾아왔고 이후 강부자가 김수현 작가의 ‘세 번 결혼하는 여자’ 출연을 추천해 재기할 수 있었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강부자는 “허진의 능력으로 캐스팅된 것”이라며 손사래를 쳤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채널A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