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유혹’
SBS ‘유혹’


SBS ‘유혹’

‘유혹’ 박하선이 이정진을 떠나려는 결심을 한다.

SBS 월화드라마 ‘유혹’(극본 한지훈 연출 박영수, 백수찬)에서 고된 결혼생활을 하고 있는 박하선이 이정진과의 결혼을 정리하기로 결심하며 두 사람의 관계에 새로운 전환점을 맞이할 것을 예고했다.

극중 홍주(박하선)는 자신을 의심하는 민우(이정진)와 다시 원래의 자리를 되찾겠다며 자신을 압박해오는 지선(윤아정)의 사이에서 괴로워했다. 그러다 민우의 아이를 임신했다는 지선과 신경전을 벌였고 지선이 유산까지 하게 되면서 정순(김혜선)의 구박까지 심해지기 시작했다.

이어 공개된 18회 예고에서 홍주는 지선으로 복잡해진 민우의 마음을 아는 것인지 “우리가 왜 이렇게 됐을까요?”라고 말하며 짐을 들고 집을 나가려 했다. 하지만 민우는 그런 냉정한 홍주를 꽉 안으며 “가지 말아요. 이대로 끝내지 말아요. 홍주씨”라며 붙잡았다.

앞서 홍주는 민우가 지선과 부적절한 관계를 맺었다는 사실을 알았을 때에도 민우와의 두 번째 결혼을 실패하고 싶지 않다며 이해하고 노력하려는 모습을 보인 바 있다. 그랬던 홍주가 어떤 이유로 민우와의 결혼을 정리하기로 결심을 내린 것인지 민우는 홍주의 마음을 되돌릴 수 있을 것인지 두 사람의 이야기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한편, 석훈(권상우)이 회사에서 좋은 제안을 받았지만 자신 때문에 거절했다는 사실을 알게 된 세영(최지우)이 석훈에게 이별통보를 하면서 다음 회에 대한 궁금증을 높이고 있는 SBS 월화드라마 ‘유혹’ 18회는 9일 밤 10시 방송된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제공. SBS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