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주니어 빌보드 기사 캡쳐
슈퍼주니어 빌보드 기사 캡쳐


슈퍼주니어 빌보드 기사 캡쳐

슈퍼주니어 정규7집 ‘마마시타(MAMACITA)’가 빌보드에서 집중 조명을 받아 화제다.

미국 유명 매체 빌보드는 지난 5일(현지시간) K팝 칼럼 코너 K-TOWN을 통해 빌보드 월드 앨범 차트(9월 13일자)에서 1위를 차지한 슈퍼주니어에 대해 “슈퍼주니어 ‘MAMACITA’, 발매 3일 만에 월드 앨범 차트 정상에 오르다(Super Junior’s ‘Mamacita’ Tops World Albums Chart With Only Three Days of Sales)”라는 제목의 기사를 게재하고, 이번 앨범을 자세히 소개했다.

빌보드는 “베테랑 보이밴드가 새 앨범 타이틀 곡을 통해 라틴댄스와 뉴 잭 스윙으로 대담한 시도를 했다”며, “거의 10년의 커리어에 접어드는 슈퍼주니어는 아직 건재하며, 2년만에 돌아온 슈퍼주니어는 가장 실험적인 모습을 보여준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특히, 타이틀 곡에 대해 “테디 라일리(Teddy Riley)가 프로듀싱한 이 트랙은 뉴 잭 스윙과 보이밴드 특유의 하모니가 조화를 이루는 요소들을 가지고 있어, 후렴구에서 최고로 매력적인 조화를 이룬다”고 호평했으며, 뮤직비디오에 대해서는 “스파게티 웨스턴 무비 테마로 멤버들이 다양한 캐릭터를 연기하고, 유명 영화 장르에 헌정하듯 안무 사이사이 스토리를 삽입해 눈길을 끈다”고 설명했다.

뿐만 아니라 “이번 앨범은 타이틀 곡뿐 아니라 다른 트랙들 역시 K-POP의 다양한 음악 스타일을 보여준다”고 수록곡을 소개하며, “슈퍼주니어는 정규 7집을 통해 장르의 도약을 보여주며 더욱 실험적이고 탄탄한 앨범을 만들 수 있다는 것을 증명했다”라고 평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제공. SM엔터테인먼트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