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90817562811095
2014090817562811095


향년 23세의 나이로 안타깝게 생을 마감한 레이디스 코드의 멤버 고(故) 리세(본명 권리세)의 빈소에 동료 연예인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았다.

8일 오후 소속사 폴라리스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고인의 빈소가 차려진 서울 안암동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장례식장에는 추석 연휴에도 불구하고 이틀 째 동료 연예인들과 발걸음이 끊이지 않고 있다.

케이윌, 이현, 백승헌, 주혜지, 정준, 정형돈, 데프콘, 선우재덕, 박경림, 김진철, 김윤아, 신민철, 타이지니 멤버 제이민과 도희, 박정철, 투엑스의 임창숙과 최은미, 선우, 슈퍼주니어 규현, 동방신기 최강창민, 샤이니 민호 등이 리세의 빈소를 찾아 아픔을 함께했다.

한편 고(故) 리세는 일본에서 영면한다. 같은 날 소속사는 “리세가 9일 서울추모공원에서 화장한 뒤 가족들과 일본으로 건너가 현지에 있는 친지, 친구들과 다시 한 번 장례를 치르고 안치된다”고 밝혔다. 9일 오전 9시 발인 예배에 이어, 9시 30분 발인식을 치를 예정이다

발인식에는 이번 사고로 얼굴 골절상을 입고 접합 수술을 한 소정을 비롯해, 레이디스 코드의 멤버인 애슐리, 주니 등 이미 세상을 떠난 고(故) 은비를 제외한 멤버 모두가 참석한다.

지난 3일 새벽 레이디스코드는 대구 스케줄을 마친 후 서울로 이동하고 있던 중 새벽 1시 30분께 레이디스코드의 차량은 영동고속도로 수원 IC 지점에서 교통사고를 당했다. 사고로 인해 은비와 리세가 사망했으며 소정은 얼굴 골절상을 입고 수술을 마쳤다. 애슐리와 주니는 비교적 경미한 부상을 입고 치료 중이다.

리세는 사고 당일 약 11시간 동안 대 수술을 했지만 혈압 등 상태가 좋지 않아 수술을 중단한 뒤 중환자실에서 경과를 지켜봤다. 리세는 힘겨운 사투를 벌였지만 끝내 세상을 떠났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 사진공동취재단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