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령
김성령


김성령이 성시경과 어색한 첫 만남을 가졌다.

8일 밤 방송된 MBC 파일럿 예능 프로그램 ‘띠동갑내기 과외하기’(이하 ‘띠과외’) 1회에서는 김성령이 영어 선생님 성시경과 처음 대면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김성령은 과외 선생님으로 성시경을 만나고 깜짝 놀랐다. 김성령은 성시경의 첫 인상에 대해 “얼굴이 생각보다 작아서 깜짝 놀랐다. 얼굴이 큰 줄 알았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성시경의 차를 타고 이동하는 김성령은 “차 안에 둘이 있으니까 되게 이상하다”고 어색함을 감추지 못했다. 김성령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도 “썰렁해서 죽는 줄 알았다. 띠동갑 연하남과 나란히 앉아 있으니까 더웠다. 에어콘이 필요했다. 훈훈했다”고 속내를 고백했다.

한편 ‘띠과외’는 송재호&진지희, 김성령&성시경, 이재용&손예음, 정준하&김희철 등 띠동갑 스타들이 선생님과 제자, 과외커플로 만나 SNS-영어-기타-중국어를 배우는 기상천외 역발상 과외 프로젝트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 ‘띠과외’ 방송 화면 캡쳐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