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
레이


‘헬로 이방인’ 레이가 한국인으로 의심받자 여권을 공개했다

8일 방송된 MBC ‘헬로 이방인’에서 한국에서 거주한 지 7년이 된 레이는 등장부터 한국인으로 오해받았다. 외모와 발음 모두 한국인과 흡사했기 때문이다.

김광규 또한 레이를 보고 한국인이라고 의심해 그녀에게 중국어를 해보라고 했다. 이에 레이는 “안녕(니 하오마)”, “밥 먹었냐(니 츠 팔로마)”등 비교적 쉬운 중국어를 말해 의심을 키웠다.

계속해서 의심이 짙어지자 레이는 중국에서 발행된 여권을 꺼내 중국인이라는 사실을 입증했다. 특히 현재와 크게 다르지 않은 여권 사진이 눈길을 끌었다.

‘헬로 이방인’은 한국에 사는 이방인들이 추석을 맞아 게스트 하우스에 모여 한국문화를 체험하는 리얼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 ‘헬로 이방인’ 방송 화면 캡쳐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