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시경 기욤 패트리
성시경 기욤 패트리


‘비정상회담’ 성시경과 캐나다 대표 기욤 패트리가 불꽃 튀는 팔씨름 대결을 펼쳤다.

8일 방송될 JTBC ‘비정상회담’은 추석특집으로 꾸며진다.

앞서 진행된 녹화에서는 팔씨름 대회가 펼쳐진 가운데 에네스 카야와 유세윤이 1라운드에 만났다. 에네스 카야는 1라운드 대결 상대인 유세윤에게 “까불다 큰 코 다친다”고 경고했다. 유세윤은 “난 말과 검과 여자도 있다”고 에네스의 속담을 패러디 해 촬영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어진 2라운드에서는 캐나다 대표 기욤 패트리와 게스트 샘 해밍턴이 만났다. 3라운드에서는 가나 대표 샘 오취리와 MC 성시경이 팔씨름의 승자를 가렸다.

결승에 오른 기욤 패트리와 성시경. 기욤은 “죄송하지만 봐 주지 않겠다”는 도발로 보는 이들을 긴장하게 만들었다는 후문.

긴장감 넘치는 팔씨름 대결의 승자는 8일(오늘) 오후 11시 확인할 수 있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제공. JTBC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