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故) 리세
고(故) 리세


고(故) 리세

걸그룹 레이디스코드 고(故) 리세(본명 권리세)의 빈소에는 동료들의 발걸음이 끊이지 않았다.

리세는 지난 7일 오전 10시 10분께 세상을 떠났다. 리세의 마지막 길은 일본에서 온 부모님과 소속사 직원들이 함께 지켜줬다. 리세의 빈소는 서울 안암동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리세의 입관식은 8일 오전 10시께 진행됐다.

생전 리세는 자신보다 다른 사람을 더 챙겨주는 따뜻한 성격의 소유자였다. 그런 리세였던 만큼 빈소에는 많은 동료들의 발걸음이 계속됐다.

MBC ‘위대한 탄생’에서 리세의 멘토였던 이은미는 빈소를 찾아 하염없는 눈물을 흘리며 애통해했다. 또 리세와 함께 ‘위대한 탄생’ 동료였던 데이비드 오, 백청강, 이태권, 노지훈, 손진영, 김환희, 박원미, 박지연, 백새은, 정희주, 유솔아, 조형우, 양정모 등이 빈소를 찾아 고인을 애도했다.

리세와 함께 활동했던 아이돌 동료들도 빈소를 찾았다. 카라, B1A4, 소년공화국, 제국의아이들 황광희 문준영, MIB 강남, 투엑스 주은영, 와썹 김나리, 베스티 등은 고인을 애도하고 유가족을 위로했다. 아이돌 뿐 아니라 다양한 분야의 연예계 동료들도 빈소에 발을 이었다. 유재석, 김제동, 아이비, 송가연, 서두원, 이켠, 정준, 김선경, 권해효, 아비가일, 박재민, 사유리, 심지호, 정재은, 서이안, 송다은, 김문정, 소이, 김주리 등이 빈소를 찾아 고인의 죽음을 안타까워 했다.

특히 레이디스코드와 절친했던 그룹 베스티는 고(故) 은비 때와 마찬가지로 많은 눈물을 흘렸다.

지난 3일 새벽 레이디스코드는 대구 스케줄을 마친 후 서울로 이동하고 있던 중 새벽 1시 30분께 레이디스코드의 차량은 영동고속도로 수원 IC 지점에서 교통사고를 당했다. 사고로 인해 은비와 리세가 사망했으며 소정은 얼굴 골절상을 입고 수술을 마쳤다. 애슐리와 주니는 비교적 경미한 부상을 입고 치료 중이다.

리세는 사고 당일 약 11시간 동안 대 수술을 했지만 혈압 등 상태가 좋지 않아 수술을 중단한 뒤 중환자실에서 경과를 지켜봤다. 리세는 힘겨운 사투를 벌였지만 끝내 세상을 떠났다.

발인은 오는 9일 오전 9시며 고인의 유해는 발인 후 서울추모공원에서 화장할 예정이다. 장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사진공동취재단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