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유리
이유리


이유리가 완벽한 악녀 연기가 화제다.

진난 7일 오후 SBS 예능프로그램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이하 ‘런닝맨’)에서는 배우 이유리가 출연해 개리와 함께 런닝맨 미니시리즈의 주인공으로 변신했다.

MBC 주말드라마 ‘왔다! 장보리’에서 악녀 연민정 역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이유리는 극 중 역할에 빙의해 다짜고짜 “지금 여기서 뭐 하는 거야. 그저 밥, 밥, 밥! 사람이 밥만 먹고 살아? 당신이 소·돼지야? 당신이 식충이와 다른 게 뭐가 있냐”고 개리에게 막말을 퍼부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네가 내 인생에 끼어들면서 내 인생에 구정물이 튄 거라고”라며 소리를 지른 개리에게 물을 끼얹어 눈길을 끌었다.

이에 놀란 개리는 “내가 도대체 잘못한 게 뭐냐” 물었고 이유리는 “송지효만 좋아하지 말란 말이야. 오늘은 나도 좋아해주라고”라고 말해 웃음을 이끌어냈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 ‘런닝맨’ 방송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